제15회 장애인영화제 스케치(3) 폐막식 현장

2014 PDFF /PDFF Now 2014.10.01 07:55

9월 29일, 제15회 장애인영화제가 폐막식과 함께 나흘 간의 여정을 마쳤습니다. 

이 날은 장애인영화제의 공식 경쟁부문인 PDFF 경선의 수상작들에 대한 수상식과 함께, 대상 작품이 폐막작으로 상영되었습니다. 올 해 PDFF 경선의 심사는 김동범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사무총장님을 비롯하여, 김종관 영화감독님, 백종환 에이블뉴스 대표님, 신은실 영화평론가님, 정지연 영화평론가님이 맡아주셨습니다. 


올 해 장애인영화제에서는 어떤 작품들이 수상의 영예를 안게되었을까요?





제15회 장애인영화제 경쟁부문 특별상박범수 감독님의 <나의 소리>에 돌아갔습니다. 



심사평


"<나의 소리>는 성장영화로서의 감각과 함께 농학교의 학생들에 대한 세심한 관찰이 담겨 있는 작품입니다. 무엇보다 실제 학생들과 선생님들의 협업에서 오는 특별함과 감정적 울림이 인상적입니다. " 


 

김동범 심사위원님과 <나의 소리>의 박범수 감독님 





앞으로의 가능성이 더욱 기대되는 신진감독상은 <케인>의  김대윤, 김소정, 이솔희 감독님이 받게 되었습니다. 




심사평


"시각장애인 남자와 청각장애인 여자의 만남을 애니메이션으로 담아낸 <케인>은 애니메이션의 감각이나 이야기를 풀어내는 방식이 인상적입니다. 고등학생들의 공동작업이라는 면에서, 앞으로의 가능성에 있어서 더욱 기대되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







인권상의 영예는 박정심 감독님의 <리나>가 차지하였습니다.





심사평


"<리나>는 중도실명한 감독이 직접 자신의 이야기를 다루는 특별함이 있는 작품입니다. 감독이 촬영한 화면들이 다소 거친 느낌을 주기도 하지만, 감독 자신의 몸의 조건, 삶의 조건들이 대상화되지 않고 그 자체로 잘 살아있습니다. 특히 장애인이 직접 카메라를 들고 영상을 만드는 이러한 시도는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는 다른 많은 사람들에게도 직접 카메라를 들게 하는 동기가 될 수 있으리라 기대됩니다."


 





첫번 째 우수상강지숙 감독님의 <미드나잇 썬>에게 돌아갔습니다. 



심사평


"장르적인 특성을 영화 안에 잘 녹여내어 극영화의 완성도에 있어 뛰어난 작품입니다. 또한 장애를 단지 소재로서만 가져온 것이 아니라, 그 안에 빼어난 관찰과 취재가 들어있어, 청소년의 삶의 조건들을 묘사하는 것에 깊은 울림을 지니고 있습니다. "




특히 장애인영화제에서 작품을 상영하고 상을 받게 되어 더 의미있게 다가온다고 소감을 밝히신 강지숙 감독님 




두번째 우수상이선희, 김병철 감독님의 <서른 넷, 길 위에서>에 돌아갔습니다. 




심사평


"두 장애 여성의 투쟁과 일상의 순간들을 따라가는 작품으로, 인물들의 놀라운 생생함이 담아내고 있습니다. 특히, 감독의 내레이션을 자제하고, 인물들의 정서나 유대감을 나누는 태도가 인상적인 작품입니다."




앞으로 장애와 비장애의 경계가 없어지고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소감을 나눠주신 이선희, 김병철 감독님. 




제15회 장애인영화제 영예의 대상은 이길보라 감독님의 <반짝이는 박수소리>에 돌아갔습니다. 


심사평


"심사위원단은 대상 작품을 선정하는 데에 있어 이견이 없었습니다. <반짝이는 박수 소리>는 청각장애인 부모를 둔 감독 자신이 부모와 자신의 삶에 대해 이야기하는 다큐멘터리로, 오랜 시간 동안의 감독 본인의 고민과 깊이가 잘 녹아있는 작품입니다."


특히 이 날 시상식에는 영화의 두 주인공이기도 하신, 길경희, 이상국님께서 함께 자리하시어 더욱 뜻깊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시상식이 끝나고 이어, 대상 작품인 <반짝이는 박수 소리>가 상영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 응원과 함께 제15회 장애인영화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영화를 매개로 만나고, 소통하고, 감응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어느 해보다 뜨거웠던 제15회 장애인영화제는 그 시간들을 소중히 기억하여, 

내년에는 더욱 알찬 프로그램으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내년에 만나요! ^^ 




Trackback 1 : Comment 0